정치 > 지방정가

충북도민協 '시동'…제2경부선 쟁점 '급부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6-23 16:28:03  |  수정 2016-12-28 12:57:11
【청주=뉴시스】연종영 기자 = 6·4 지방선거 핫 이슈였던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계획'을 놓고 새누리당과 충북도가 충돌하는 상황에서 대응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의 '범도민 협의기구'가 출범했다.

 선거 기간에 여야 충북지사 후보자가 공방을 벌였던 사안이 선거 후에도 뜨거운 쟁점으로 부상할 조짐이 보인다.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계획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6조2061억원을 들여 수도 서울(경기도 구리)에서 '신수도' 세종시까지 128.8㎞에 6차선 폭의 고속도로를 만드는 프로젝트다.

 새정치민주연합과 이시종 지사는 선거 기간에 "고속도로 노선에 충북이 포함되지 않아 충북이 담당할 세종시 관문 기능이 충남 천안 등지로 넘어갈 것"이라고 주장하며 '충북 소외론'을 제기했다.

 반면에 새누리당과 충북지사 후보였던 윤진식 전 국회의원은 이 지사가 이 프로젝트 추진에 합의했던 점과 프로젝트의 착수 시점이 이 후보의 충북지사 재임 기간과 겹치는 점 등을 근거로 '야당지사 무능론'으로 맞선 바 있다.

 새누리당은 선거과정에서 이 지사가 '제2경부고속도로 노선에 충북이 빠져있다'고 말한 것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며 이 지사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충북도는 23일 오후 학계·경제계·언론계·지방의회·시민사회단체 대표자 등 20여 명을 도청으로 초청해 범도민협의회 첫 회의를 열었다.

 도는 회의에서 "제2경부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충북은 세종시 관문기능을 충남 천안에 넘겨주고 음성·진천·청원·청주 등 중부고속도로 주변지역의 발전에도 악영향이 미칠 것"이라면서 "중부고속도로 호법∼남이 구간을 확장·포장하는 것이 경제적 타당성 측면에서 유리하다"는 공식 견해를 밝혔다.

 박효기 진화기술공사 부사장은 "제2경부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진행되면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은 불가능하거나 오랜 기간 착수조차 못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제2경부고속도로 본선을 충북에 경유하도록 하는 안(案)이나 제2경부고속도로 지선을 중부고속도로 연결하는 것 모두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부선을 경유하는 대안 모두 통행시간을 줄이는 효과는 적은 반면 과도한 사업비가 투여되는 만큼 가장 합리적인 투자방향은 중부고속도로를 확장하는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범도민협의회 출범을 이시종 지사의 '출구전략'이라고 지적하며 발끈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상황이 애매해지니 이제와서 어설픈 출구전략으로 도민의 의견을 묻겠다는 것인데, 너무나도 뻔뻔하다"며 "선거쟁점화를 통해 이용하고는 이젠 애꿎은 도민을 볼모로 자신의 견해를 합리화하겠다는 심산"이라고 비판했다.

 jy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