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세월호참사 투신 경찰관 시신 9일 만에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7-05 11:33:48  |  수정 2016-12-28 13:00:56
 투신 장소와 5㎞ 떨어진 곳

【진도=뉴시스】맹대환 기자 = 세월호 참사 현장에서 지원업무를 하던 중 바다에 투신한 경찰관의 시신이 9일 만에 발견했다.

 5일 전남 진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8분께 진도군 군내면 신기리 무조리선착장 앞 해상에서 진도경찰서 소속 김모(49) 경위의 시신이 물에 떠 있는 것을 수색에 나선 어민이 발견에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김 경위가 투신한 진도대교와 5㎞ 가량 떨어진 곳이다.

 경찰은 김 경위의 시신을 인양해 진도읍내 한 병원으로 운구하고 있다.

 김 경위는 지난 달 26일 오후 9시26분께 진도군 진도읍 진도대교에서 투신했다.

 김 경위는 세월호 참사 이후 투신 전까지 팽목항과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지원업무를 해 왔으며 업무 피로와 승진 등의 문제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경위 동료와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중이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