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라면업계 대부' 전중윤 삼양식품 명예회장 별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7-11 10:15:40  |  수정 2016-12-28 13:02:4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삼양식품 창업주인 전중윤 명예회장이 지난 10일 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5세.  

 전 명예회장은 1963년 국내에서 라면을 처음으로 만든 라면업계의 대부'로 평가받는다. 제일생명보험 사장을 지내다 1959년 출장차 들렸던 일본 도쿄에서 라면과 인연을 맺고, 1961년 삼양식품을 창립했다.

 지난 2010년 장남인 전인장 당시 부회장에게 회장직을 물려주고 명예회장으로 추대될 때까지 한국 라면계의 일선에서 활약하는 노익장을 발휘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제20호실. 영결식은 14일 오전 9시 강원 원주시 우산동 삼양식품 원주공장에서 치러진다. 장지는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에코그린캠퍼스 선영(대관령 삼양목장 내)이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