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경북대 총장 후보자 선출 논란 학내 갈등으로 비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7-22 20:10:17  |  수정 2016-12-28 13:06:09
【대구=뉴시스】나호용 기자 = 경북대 총장 후보 선출을 둘러싼 논란이 학내 갈등과 대립 양상으로 번질 조짐이다.

 22일 경북대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치러진 총장후보자 선출과 관련, 총장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의 위원 구성과 투표용지 일련번호 미분리는 선거 규정 위반이라고 결론 내렸다.

 경북대는 총장 후보자 선출과 관련된 논란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 15일 각 단과대 교수 8명과 과장급 2명 등 10명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 사실 확인 작업을 벌였다.

 조사결과 총추위는 내부위원을 단과대별로 최대 3명을 넘을 수 없다는 규정을 어기고 공과대에서는 4명을 선정했다. 투표용지에 표시된 일련번호를 분리하지 않아 투표의 비밀을 침해했다는 점 등 선거에 중대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총추위가 재선거 등을 포함한 후속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총추위는 지난 21일 학교 구성원들에게 현재 상황에서 총장 재선거는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학 본부 측과는 정 반대의 의견을 낸 셈이다.

 총추위는 규정 위반(선거인 초과)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선거가 모두 무효로 처리되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 투표용지 일련번호 미분리에 대해 선거관리방식은 선관위에서 정해 운영했고, 투표용지는 선관위가 보관하고 있다며 투표의 비밀을 침해했다는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경북대 구성원간 입장차가 커 총장 후보자 재선거를 둘러싼 갈등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n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