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한길 "참사책임 집권세력, 특별법 거부자격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7-24 09:58:31  |  수정 2016-12-28 13:06: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24일 세월호 참사 100일을 맞아 "참사의 책임이 가장 큰 집권세력은 진실을 위한 특별법을 거부할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참사 100일이 지났지만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 성역없는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에 의해 가로막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수사권을 줄 수 없다고 고집하고 있다. 유병언 수사에서 확인하듯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만 믿고 있다간 어느 세월에 세월호 진실 밝힐 수 있겠냐"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도대체 무엇이 두려운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가 있은 4월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사고를 인지한 시점으로부터 무려 7시간동안이나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공동대표는 또 7·30 재보궐선거에서 집권세력에 경고장을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나라가 온통 뒤숭숭하다. 온갖 의혹과 불신이 난무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 1년 반만에 대한민국이 주저앉고 있다. 민생은 하루하루 힘들어지고 민주주의 후퇴하고 있다"며 "참사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한국을 만들겠다는 약속이 모든게 구호와 약속만 있을 뿐 실천없는 거짓이었다. 정말 이대로는 안된다. 이번 재보선이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 행진을 여기서 멈추게 해야 한다. 박근혜 정부의 오만과 독선에 강력한 브레이크를 걸어야 한다. 그래야 정신 차리고 크게 변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 3년반 또다른 참사가 계속될 것이고 한국은 계속 가라앉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25일과 26일은 사전투표일이다. 휴가 떠날 분도 많겠지만 반드시 사전투표에 참여해달라. 박근혜 정권의 오만과 독선, 무능과 무책임을 표로서 꾸짖어달라"며 "그래야 참사의 성역없는 진상규명도 가능해지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