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대양주

말레이, 여객기 격추사건 조사단 우크라이나에 재파견키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9-07 00:32:33  |  수정 2016-12-28 13:20:08
associate_pic
【쿠알라룸푸르=AP/뉴시스】문예성 기자 = 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7월 분쟁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상공에서 격추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의 추락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단을 우크라이나로 다시 파견하기로 했다.

 6일(현지시간)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가 사고 원인에 관련된 '매우 결정적인 증거'를 보고받았고 그 물증을 찾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나집 총리는 "앞으로 법정에 가는 경우를 대비해 겨울이 오기 전에 조사단이 항공기 추락지점에 다시 들어가는 증거 수집 작업을 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물증을 수집하고 희생자 시신의 잔해를 찾기 위해서는 조사단이 최소한 수주 동안 현지에 머물러야 한다"면서 "이 극악무도한 범죄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밝혀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항공 MH17편은 지난 7월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쿠알라룸푸르로 향하던 도중 친(親)러시아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지역 상공에서 격추돼 탑승자 298명 전원이 사망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 분리주의 반군 모두 이번 사고에 대한 책임을 거부했지만 익명의 반군 최고 지도자 중 한 명이 AP통신에 "반군이 이번 사건에 참여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고 통신이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 반군은 치열한 교전을 벌이면서 조사단의 안전이 위협받자 현장 조사 작업은 지난달 6일 중단됐다.

 한편 탑승자 가운데 190명이 자국 국적인 네덜란드가 말레이기 피격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국제합동조사단을 이끌고 있다.

 조사단은 오는 9일 추락 원인에 대한 초기 조사 결과를 담은 1차 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 반군은 5일 공식 휴전을 선언했다. 그러나 서방 국가들은 휴전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평화협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