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금융당국, 임영록 KB회장 검찰고발…全자회사에 감독관 파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9-13 16:11:06  |  수정 2016-12-28 13:21: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문호 기자 = KB금융지주 임영록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은행 개인정보 유출과 주전산기 교체 문제 등과 관련해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이 건의한 문책 경고(중징계)안에 소명을 마친 뒤 금융위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4.09.12.  go2@newsis.com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금융당국이 15일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 등 수뇌부를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또 KB금융을 비롯한 전 자회사에 금융감독원 감독관을 파견키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13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금융위 청사에서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긴급 금융합동점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당국은 정 부위원장을 중심으로 KB금융 사태와 관련, '금융위·금감원 합동 비상대응팀'을 즉시 구축해 가동키로 했다.

 아울러 KB금융지주에 금감원 감독관 7명을 파견한 데 이어 은행 등 전체 자회사에 각각 2~3명의 감독관을 파견키로 했다.

 당국은 KB자회사가 임 회장에 대한 법률적·재정적 지원을 하는 등 금융위의 행정처분조치와 법률을 위반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자산건전성, 유동성·수익성, 시장신인도, 자산성장리스크, 리스크관리 등 5개부문 7개 상시감시 지표 등 KB금융의 경영상황을 상시 점검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지배구조 및 내부통제를 전면적으로 점검해 필요한 조치가 있을 경우 신속· 과감하게 조치할 계획"이라며 "KB 금융의 경영리스크가 해소되는 시점까지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12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 과정에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임 회장에 대해 '3개월 직무정지'(중징계)를 결정했다.

 임영록 회장은 이미 국민은행과 금융소비자원 등으로부터 은행 전산시스템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거액의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당했으며, 검찰은 현재 임 회장에 대한 사건을 특수1부에 배정해 수사 중이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