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일베 등 '보수 청년들' 또다시 폭식 퍼포먼스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9-13 23:39:34  |  수정 2016-12-28 13:21:21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유가족 등이 참여한 문화제가 열린 가운데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회원 등이 또다시 폭식 퍼포먼스를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자유청년연맹과 새마을포럼, 일베 회원 등 200여명(경찰 추산)은 이날 오후 동아일보 사옥과 청계광장 사이에 자리를 잡고 피자와 치킨을 먹었다.

 이들은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피자를 먹으라고 권유하거나 태극기를 나눠주기도 했다.

 또 '세월호 특별법 반대', '국회 선진화법 폐기', '국회해산·조기총선' 등이 적힌 현수막과 피켓 아래에서 음악을 틀고 태극기를 흔들며 춤을 췄다.

 한편에는 'MC무현 콘서트'라는 문구와 함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을 희화화한 이미지를 휴대형 스크린에 띄웠다.

 지나가는 시민과 외국인들은 이들의 모습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기도 했다.

 이들 중 일부는 광화문광장 단식 농성장 바로 옆에서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은 국민을 속이고 초콜릿 바를 먹으며 단식했다"며 초콜릿 바를 나눠주기도 했다.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 관계자는 "말도 안 되는 이들의 주장에 대응할 필요조차 느끼지 못한다"며 "초콜릿 바를 뿌리는 것을 제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도심 곳곳에서 세월호 특별법 찬반 문화제·집회가 열린 가운데 경찰은 종로와 광화문, 청와대 주변에 50개 중대 4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유가족과 이에 반대하는 시민 사이의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앞서 지난 6일에도 광화문광장 단식 농성장 앞에서 일베와 자유청년연합 회원 등 100여명이 "광화문 광장을 시민들에게 돌려달라"며 폭식 투쟁을 벌여 구설에 올랐다.

 이들의 폭식 투쟁에 대해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좀 유치하고 졸렬하다"며 "사실 세월호 정국을 무리하게 이끌어 가는 광화문 단식 현장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높은데, 항의하는 방법이 조금 더 세련되고 교양있으면 많은 국민이 지지했을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jh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