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

정부, 연말까지 안전신고 통합포털 구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10-14 16:40:00  |  수정 2016-12-28 13:30:43
【세종=뉴시스】안호균 기자 = 정부가 국민들이 보다 쉽고 편하게 안전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각 부처의 안전신고 기능을 연계한 올해 말까지 '안전신고 통합포털'을 올해 말까지 구축한다.

 정부는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와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관이 참여하는 안전대진단 정책공유대회와 중앙안전관리위원회를 열었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최근 추진 중인 '국가 안전대진단'에 국민들의 참여와 협조를 이끌어 내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우수 사례를 소개했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안전신고 통합포털'을 구축하기로 하고 그 전까지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안전행정부 홈페이지에 '안전신문고'를 운영하기로 했다.

 국민들이 안전신문고를 통해 위험요소를 신고하면 담당자가 실명으로 7일 이내에 답변하고, 시급한 사안에 대해서는 즉시 현장 점검반이 조치하게 된다.

 정부는 신고 내용을 처리하기 위해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무원 12명이 참여하는 '안전신고 관리단'을 구성했다.

 정부는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안전진단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예비비 197억을 투입해 위험저수지와 급경사지 등에 대한 노후시설 정밀 안전 점검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학교와 학교 주변에 대한 안전진단도 실시할 예정이다.

 매년 2~4월에는 '국가 안전대진단' 기간을 설정해 전국적인 일제 안전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시설, 제품, 서비스 등의 분야에서 불합리한 안전 기준을 정비하고 연말까지 '안전산업 육성 종합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안전대진단 국민참여 확산대회'에도 참석했다.

 정 총리는 참석자들에게 "국민 각자가 '내가 곧 안전지킴이'라는 굳건한 믿음을 갖고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며 "일상생활에서부터 안전을 지키는데 더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국민들께서 생활주변의 위험요소와 불합리한 안전 제도를 찾아내 신고해 주시면 중앙정부와 자치단체는 최선을 다해 신속하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