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일본 헤이트스피치·혐한 출판물’ 국회 전시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11-07 12:51:18  |  수정 2016-12-28 13:38:0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태은 문화전문기자 = ‘일본 헤이트스피치(hate speech)·혐한(嫌韓) 출판물 전시회’가 11일부터 16일까지 국회도서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최재천 의원(새정치민주연합)과 재일대한민국민단이 공동 주최한다.

 일본 헤이트스피치와 혐한 출판물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발전을 저해하고 있으며 재일동포들이 민족적 유대감을 유지하면서 일본 사회의 모범적인 구성원으로 살아가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는 것을 환기시킨다는 취지다.

 유웅조 박사(국회 입법조사처), 김민철 박사(민족문제연구소), 정소연 변호사(법무법인 보다)가 일본 헤이트스피치와 혐한 출판물의 실태와 문제점을 지적한다.

 te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