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야 "北, 인권결의안 배격 국제사회 고립 자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11-21 15:30:17  |  수정 2016-12-28 13:42:24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여야는 21일 북한이 유엔(UN)의 인권결의안 배격과 관련해 "북한은 지금부터라도 국제사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북한사회의 인권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인권결의안은 북한 사회의 인권유린에 대한 세계 다수 국가들의 강력한 우려의 표시"라며 "북한이 결의안 채택에 대해 핵실험을 운운하는 것은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을 더욱 자초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북한은 전쟁과 핵실험을 들먹이며 국제사회를 협박할 것이 아니라 인권에 대한 개선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무력도발 위협과 긴장조성은 가장 하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특별위원회 연석회의를 열고 "인권은 인류 보편적 가치다. 북한 인권문제 개선을 위해서 111개국이 결의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사회주의제도를 전복하려는 목적으로 추진된 것으로 전면 배격한다고 선언했다.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문 위원장은 "새로운 핵실험을 더는 지체할 수 없게 만들고 있는 조건에서 우리의 전쟁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는 얼토당토않은 협박까지 했다"며 "북한이 인권개선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드러낸 것이다. 북한당국은 지금이라도 북한 인권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