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단독]안산 피해가족 "김상훈, 살해한 작은 딸 성폭행 시도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1-15 20:03:24  |  수정 2016-12-28 14:26:36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이종일 기자 = 경기 안산 인질 살해 사건의 범인 김상훈(46)이 사건 당일인 13일 부인의 작은 딸을 성추행하고 성폭행까지 시도한 뒤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인 A(44)씨 등 피해자 가족들은 김상훈이 이미 2년전 A씨의 작은 딸을 성폭행한 사실이 있다고 밝혀 충격을 더해주고 있다.

 가족들은 뉴시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김씨가 12일 밤 9시께 A씨의 전 남편 B(49)씨 집에 침입,귀가한 B씨를 살해하고, 결박한 B씨의 동거녀, A씨의 큰 딸(17) 앞에서 작은 딸(16)에게 "(이름을 부르면서) 사랑한다. 너는 내 여자다"라고 대놓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후 13일 새벽 인질로 잡은 큰 딸이 있는 자리에서 작은 딸의 결박을 풀고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한 뒤 성폭행까지 시도했다고 전했다.

 큰 딸은 "(김씨가) 자위행위를 한 뒤 동생을 향해 사정까지 했다"며 파렴치한 범죄행각 과정을 밝혔다.

 인질 살해범 김씨는 13일 오전 9시20분께 A씨와 첫 전화 통화를 했고, 이후 A씨와 전화가 연결되지 않자 9시38분께 작은 딸의 목을 흉기로 찌른 뒤 코와 입을 막아 질식시켜 살해했다.

 앞서 오전 9시30분께 인질 3명은 결박된 줄을 풀고 김씨에게 저항했다가 진압돼 결국 다시 결박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김씨가) 이미 2년 전 막내를 성추행했다"며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여자로 사랑했었다는 얘기까지 한 적도 있었다"고 했다.

 A씨는 "그동안 상습적인 폭행은 있었고 살해 협박도 여러차례 받았다"며 "우리 딸을 살해하고 성추행한 파렴치범을 반드시 사형시켜 줬으면 한다"고 했다.

 lji223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