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장우 "문재인, 당권에 눈 뒤집혀…'호남총리' 석고대죄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1-27 11:22:38  |  수정 2016-12-28 14:29:30
 문재인 "충청 출신 흠잡은 것 아냐…서운함 드렸다면 송구"

【서울=뉴시스】박세희 기자 = 새누리당 이장우 원내대변인이 27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의 이른바 '호남 총리' 발언에 대해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제1야당 당대표 후보가 당권에 눈이 뒤집혀 지역주의 망령에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보면서 참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충분한 능력과 자질을 갖춘 이완구 원내대표를 비하한 문 의원은 당장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사과하지 않을 경우 우리 1000만 충청인이 함께 문 의원이 정계에서 은퇴할 때까지 문 의원에게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새정치연합 문재인 의원은 이완구 전 원내대표의 국무총리 후보자 내정에 대해 "국민 통합을 위해서는 반대쪽 50%를 포용할 인사가 필요하다"며 "그런 관점에서 호남 인사를 해야 하는데 정말 아쉽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후 문 의원은 27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그 분(이완구 후보자)이 충청 출신이라는 것을 흠잡은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하며 "만약 제 발언으로 우리 충청분들에게 서운함을 드렸다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문 의원은 그러면서 "말하고자 했던 건 박근혜 정부가 국민들 편을 나누는 이른바 '두 국민 정치'를 함으로써 국민 통합에 실패한 것"이라며 "이번에는 반대편 50% 국민을 포용할 수 있는 인사가 되는 것이 바람직한데 이 후보자는 대표적인 친박 인사고 대통령에게 각하란 호칭으로 지탄을 받은 바 있다. 그렇기 때문에 널리 반대쪽 50% 국민을 포용할 수 있는 인사가 되지 못했다는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aysaysa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