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朴대통령, 오늘 이완구 총리 임명…후속 개각 발표 주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2-17 05:00:00  |  수정 2016-12-28 14:35:35
associate_pic
이 신임 총리 임명 뒤 첫 국무회의  오후 개각·靑발표 여부도 관심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를 임명하고 함께 첫 국무회의를 연다.

 박 대통령은 전날 국회에서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이 신임 총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가질 예정이다. 이어 오전 11시에는 국무회의를 열어 이 총리와 함께 처음 회의를 갖는다.

 이날 국무회의는 통상 열리는 시간보다 1시간 늦게 열리는 것으로, 신임 총리 참석을 감안해 시간을 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새 총리 체제 시작을 계기로 박 대통령의 집권 3년차 국정동력에 힘이 실릴 수 있을지 여부가 주목된다.

 특히 이날 이 총리 임명을 통해 청와대가 후속 개각 및 청와대 개편 발표에 나설지 여부도 주목된다. 앞서 청와대는 신임 총리 임명 뒤 제청을 받는 형식으로 후속 개각 및 청와대 개편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associate_pic
 다만 설 연휴 이후 후속 인선안을 발표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당초 이 총리에 대한 후보자 자질 검증 과정에서 예상 밖으로 도덕성 등에 타격을 입으면서 인적쇄신에 대한 효과가 반감된 만큼 아직 신임 비서실장 인선 등을 놓고 청와대가 고심하고 있다는 분위기도 전해지고 있다.

 후속 인선과 관련해서는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이 누가 되느냐가 가장 관심이다. 최근 교체 계획이 전해진 권영세 주중대사가 유력하다는 전망이 계속돼온 가운데 호남 출신인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이나 한덕수 한국무역협회장의 발탁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박 대통령의 원로 지지그룹 '7인회' 멤버인 현경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김 실장의 고교 후배인 김병호 언론재단 이사장, 안병훈 도서출판 기파랑 대표, 황교안 법무부 장관 등도 후보군으로 계속 오르내리고 있다.

 청와대 정무특보단의 경우 '옥상옥(屋上屋)'이 될 수 있다는 우려로 신설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소폭 이뤄질 것이라고 예고된 개각의 경우 공석인 해양수산부 장관에 해양전문 변호사 출신인 새누리당 유기준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통일부 장관에 권영세 주중대사 및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 등이, 국토부 장관에 허남식 전 부산시장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