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럽

[종합]그리스 구제금융 6개월 연장 공식 요청…유로존 수용 미지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2-19 21:39:55  |  수정 2016-12-28 14:36:02
associate_pic
【아테네=AP/뉴시스】권성근 기자 = 그리스가 19일(현지시간)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회원국에 구제금융 6개월 연장 신청서를 공식 제출했지만, 예산 조치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그리스 관리들이 밝혔다.

 이와 관련 예룬 데이셀블룸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의장은 그리스로부터 이 같은 요청을 받았다며 20일 열릴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스는 지난 16일 회의에서 합의에 실패한 이후 채권단과 계속 협상을 진행해왔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구제금융 6개월 연장은 그리스의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야니스 바루파키스 그리스 재무장관은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협상이 타결될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협상 타결을 낙관했다.

 그러나 그리스 관리들은 유로존이 구제금융 연장의 조건으로 제시한 긴축정책, 세금 인상 등 개혁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혀 그리스 구제금융 6개월 연장을 둘러싼 그리스 새 정부와 유로그룹 간 견해 차이가 해소될지는 미지수다.

 유로존 국가들은 그리스 정부에 오는 20일까지 구제금융 연장과 예산 긴축을 동시에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그리스는 2010년 이후 국가부도 위기를 막아준 구제금융 연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리스는 현재 현금이 얼마 남아있지 않아 몇 주 안에 모두 소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브릴 사켈라리디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그리스는 구제금융 연장과 관련해 유로존 회원국들과 신속하고 수용할만한 합의안을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사켈라리디스 대변인은 민영방송인 스카이TV와의 인터뷰에서 "그리스 새 정부는 구제금융을 대가로 긴축정책 연장을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그리스는 28일 종료되는 유럽연합(EU) 측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연장하지 않는 대신 3~8개월의 가교 프로그램을 만들어 유동성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채권단은 이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ksk@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