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동/아프리카

사우디 종교경찰, 생일파티서 춤 췄다는 이유로 청년들 연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2-23 03:24:45  |  수정 2016-12-28 14:36:22
【리야드=AP/뉴시스】권성근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경찰이 생일 파티에서 춤을 춘 혐의로 젊은 남자들을 체포한 뒤 사건을 검찰에 이송했다고 사우디 관영 매체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안 알-윰은 '덕을 장려하고 부도덕을 타파하는 위원회(Commission for the Promotion of Virtue and the Prevention of Vice)' 소속 종교경찰이 사우디 부라이다에 위치한 민가를 급습해 크게 음악을 틀어넣고 부적절한 춤을 추던 남자들을 연행했다고 전했다.

 부라이다는 사우디 카심주(州)의 주도로 보수적인 이슬람 성직자들이 많기로 유명한 지역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사우디의 관리는 "청년들의 춤은 수치심을 자아냈다"고 연행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 관리는 또 "생일파티에 케이크와 촛불도 사용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으로 몇 명이 연행됐는지 또는 청년들의 나이는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사우디 당국은 "청년들의 머리 모양과 의상이 미풍양속을 해치는 수준이었다"며 "이런 아이들을 방치하면 부도덕한 행위를 하거나 동성애에 빠질 수도 있다. 부모들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이 사건의 전말이 공개된 가운데 많은 사우디 청년들은 "이들이 술을 마시거나 여성과 파티를 하지 않았다"며 "당국의 단속은 지나쳤다"고 주장했다. 사우디에서 술을 마시거나 여성과 파티를 벌이는 것은 범죄행위로 인식된다.

 사우디의 와하브파(이슬람 원리주의를 이어받은 보수파) 성직자들은 서양 음악을 사악하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생일 파티는 비이슬람적이라고 배척한다. 종교 경찰은 복장 단속 등 이슬람 율법에 따라 법을 집행한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