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광주/전남

광주 시민단체 "방학중 자율학습 금지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2-27 11:55:27  |  수정 2016-12-28 14:38:03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상당수 고등학교에서 진행중인 방학중 자율학습을 금지할 것으로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인권회의와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 등 6개 단체는 27일 광주시 교육청 본관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대다수 고등학교에서 강행되고 있는 방학중 자율학습은 학생들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조치인 만큼 즉각 금지해야 한다"며 시 교육청에 관련 공문 하달을 요구했다.

 또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행·재정적 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방학이 학생들에게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회복하기 위한 실질적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진로 탐색이나 인문교양 습득, 여행 등의 프로그램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 단체는 또 지난해 상담내용을 토대로 ▲동의서없는 방학중 강제 자율학습 ▲방학중 강제 보충수업 ▲방학중 자율학습 시간선택 강요 ▲예체능 진학희망자에 대한 강제 야간 자율학습 ▲기숙사 입사생에 대한 강제 자율학습 등을 '고쳐야 할 사례'로 들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도 최근 자료를 내고 "동구지역 고등학교를 조사한 결과 5개교 중 사립 3개교가 도서관이 아닌 교실에서 야간 자율학습을 강행하고 있었고 일부 학교에는 설 명절에도 학생들이 등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교육청 지침 위반일 뿐만 아니라 학생의 자율적 선택권이 무시된 채 교사의 강압 또는 관리자 지시에 의해 방학중 자율학습이 강행되고 있지는 않은지 의심가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또 "고1·2학년의 경우 희망자에 한해 오후 6시까지 방과후 학교 및 자율학습이 가능하고 2학년의 경우 희망자에 한해 밤 10시까지 학내 도서관에서 자율학습 가능, 학생의 건강권을 위해 적정일수의 방학을 보장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는 시교육청의 방학 중 자율학습 운영 지침을 위반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goodch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