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사드 도입 공론화' 의견 엇갈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3-11 11:57:59  |  수정 2016-12-28 14:41: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주훈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앞서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 원유철 정책위의장이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2015.03.11.   joo2821@newsis.com
【서울=뉴시스】곽치원 기자 =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도입 공론화 여부를 두고 새누리당 내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사드 도입을 놓고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및 당 의원총회에서 논의할 방침을 내세운 가운데 당내 일각에선 부정적인 기류가 흘러나오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가 끝난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요한 일은 의총에서 논의하는게 맞다"며 "지난번 말한 대로 의총에서 (사드 문제를)토론하겠다. 4월 임시국회 직전에(의총을 갖겠다)"며 공론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공개 논의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의총에서 비공개로 토론하겠다"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도 "북핵을 막기 위한 수단은 그것(사드)밖에 없다는 주장이 있지만 이와 또다른 외교적 문제가 존재한다"라며 "민주정당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올 수 있는 것"이라 설명했다.

 다만 그는 "의총에서 결정권은 없다"고 선을 그으며 "사드가 워낙 전문적인 부분이라 의원들이 이 내용에 대해 좀 더 알아야 한고 (의총은)그러한 차원의 브레인스토밍"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서는 민감한 외교문제를 공론화하는 것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이인제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사드 문제는)국가 안보와 관련된 사항이다"라며 "예산이 많이 투입되기 때문에 당에서 관심을 가지고 의견을 제시하더라도 비공개적으로 은밀하게 논의과정에 참여해야지 공개(논의)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윤상현 의원도 전날 "동북아 각국의 외교안보정책에 지대한 영향을 몰고 올 내용을 고도의 전문성이 뒷받침되기 어려운 의원총회에서 자유토론으로 결정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어 윤 의원은 "관련 국가 어디에서도 이런 식의 의사결정 틀을 내세우지 않는다"며 "사드 배치 문제는 정부가 치밀한 정세분석과 외교 안보적 전망을 가지고 판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le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