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장그래 살리기 운동본부 출범…'4월말께 정부대책 놓고 국민투표 실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3-18 11:35:26  |  수정 2016-12-28 14:43: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장그래 살리기 운동본부 출범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2015장그래의 소망'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운동본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비정규직종합대책 폐기,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촉구했다. 2015.03.18.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정부가 지난해 12월 비정규직의 남용과 차별을 막겠다는 취지에서 비정규직 종합대책, 일명 장그래법을 발표한 가운데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시민사회단체는 이에 반발하며 18일 '장그래 살리기 운동본부'를 출범시켰다.

 장그래 살리기 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11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그래법'은 노동자 죽이기 종합대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비정규직 종합대책에는 ▲최저임금 인상 ▲35세 이상 근로자 최장 4년까지 동일 직장서 근무 가능 ▲계약횟수 2년간 3회로 제한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이는 기존 비정규직 사용기간 2년을 4년으로 연장한 점, 이직수당 10% 지급 항목 신설, 3개월 이상 근무시 퇴직금 지급 등의 문제로 노사 모두의 반발을 사며 논란이 되고 있다.

 장그래 살리기 운동본부에는 현재 고공 농성 중인 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 등 희망연대노조, 금속노조 쌍용자동차 지부를 비롯해 공공운수노조 등 노동자 그룹을 비롯해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기독교인권센터 등 인권 단체, 민변과 노동인권실현을 위한 노무사모임 등 전문가 그룹 등 360여 단체가 포함됐다.

 공동대표로는 민변 권영국 변호사,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 한국진보연대 박석운 상임대표, 알바노조 구교현 위원장, 청년유니온 김민수 위원장 등 5명이 선출됐다.

 권영국 공동대표는 "정부의 비정규직 종합대책은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을 해소하고 남용방지하기 위함이 아니라 오히려 양산하고 전체적인 근로 조건을 계약하게 하는 내용이었다"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연대 대응기구가 필요하다고 느껴 만들게 됐다"고 출범 취지를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 장그래 살리기 운동본부 출범 기자회견에서 한 참가자가 '2015 장그래의 소망' 손피켓을 들고 일어서서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참석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비정규직종합대책 폐기,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촉구했다. 2015.03.18. suncho21@newsis.com
 권 대표는 "장그래는 비정규직을 상징하는 이름"이라며 "총 7차례의 준비위원회를 거쳐 360여개 단체가 참여했고 지금도 수많은 단체가 참여의사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3월말까지 노사정 합의를 거쳐서 비정규직 종합대책을 법안 제출하고 강행하려 한다"며 "상반기에는 정부안에 대한 문제점을 분석하고 추진되지 못하도록 저지할 계획이고 하반기에는 법안 공방이 예상됨에 따라 그 과정에서 노동자 권리를 쟁취하기 위한 노동자의 안을 가지고 싸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권 대표는 "정부는 비정규직 종합대책을 국민이 원해서 추진한다고 했는데 진짜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확인하기위해 다음달 말에서 5월에 국민투표를 진행하겠다"며 "국민들의 솔직한 의견을 모아서 정부 주장에 대한 의견을 표명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6월에는 전국의 비정규직 노동자 10만명을 조직해서 정부 종합대책을 저지하고 최저임금 1만원 요구안을 걸고 전국적인 행진을 벌일 계획"이라며 "기타 이와 관련된 선전 및 홍보사업, 토론회, 간담회 등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