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경찰 폭행하고 여고생에 필로폰 투약한 30대 등 마약사범 46명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3-23 10:49:03  |  수정 2016-12-28 14:44:44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 2월까지 5개월 동안 상습적으로 마약을 판매하거나 투약한 46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15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3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구속된 이모(39)씨는 지난해 10월 6일 부산 사상구의 한 모텔에서 마약판매 혐의로 수배 중인 공모(45)씨를 체포하려는 경찰관에게 야구방망이를 휘둘러 전치 8주의 상해를 입히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씨는 도피 기간 중인 지난 1월 10일 스마트폰 채팅을 통해 만난 여고생 A(18)양과 성관계를 가진 뒤 대가로 필로폰을 투약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은 밝혔다. 
 
 검거된 마약사범 중 관리대상 조직폭력배 5명도 포함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