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원로시인 박희진 노환으로 별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4-01 11:26:00  |  수정 2016-12-28 14:47:4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박희진 시인이 지난 31일 오후 7시께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4.

 1931년 경기도 연천 출생인 시인은 고려대 영문과를 졸업한 뒤 1955년 조지훈·이한직의 추천으로 '문학예술'로 문단에 나왔다. 

 첫 시집 '실내악'을 시작으로 '청동시대' '소나무 만다라' '항아리' '4행시와 17자시' '영통의 기쁨' 등 다수의 작품을 펴냈다.

 시낭송 운동의 선구자로도 불린다. 박 시인은 1979년 구상·성찬경 시인과 함께 '공간 시낭독회'를 창립해 한국 현대 시낭송 운동을 이끌었다. 지난해 10월 제주도에서 시낭송회를 여는 등 최근까지도 왕성하게 활동했다.

 월탄문학상(1976), 한국시협상(1091), 보관문화훈장(1999), 상화시인상(2000), 펜문학상(2011), 녹색문학상(2012) 등을 받았다. 2007년에 대한민국 예술원회원으로 선출돼 활동했다.

 빈소는 강남 삼성의료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일 오전, 장지는 경기도 구리시 봉인사다.

 kafk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