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주

"4월8일은 워싱턴의 한국벚나무 독립선언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4-06 09:28:07  |  수정 2016-12-28 14:49:00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미국 수도 워싱턴DC에서 벚꽃축제가 한창인 가운데 워싱턴의 벚나무가 한국산이라는 사실을 적극 알려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워싱턴의 벚꽃축제는 1912년 도쿄시가 벚나무 3000여 그루를 기증한데서 시작됐으나 묘목이 한국에서 채취됐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이승만 박사는 72년 전인 1943년 4월8일 워싱턴 DC의 아메리칸 대학 교정에서 워싱턴 벚나무에 한국 이름을 되찾아주기 위해 제주 왕벚나무를 심는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워싱턴 일대의 왕벚나무들. 2015.04.05. <사진=Newsroh.com 제공>  robin@newsis.com
"청와대 홈페이지 워싱턴벚꽃축제 내용도 수정돼야" 재미 언론인 문기성씨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1943년 4월8일은 우리나라 벚나무에게 잃어버린 이름을 되찾아준 날입니다."

 지금으로부터 72년 전인 1943년 4월8일, 이승만 박사는 워싱턴 DC의 아메리칸 대학 교정에서 폴 더글라스 총장과 한인 학생 도리스 윤씨 등과 함께 제주 왕벚나무를 심는 행사를 가졌다.

 이승만 박사는 도쿄시가 기증한 왕벚나무가 일본 벚나무(Japanese Cherry Trees)로 불리는 것이 잘못됐다며 한국 벚나무(Koeran Cherry Trees)'로 바꿔줄 것을 요청했으나 미 정부는 증거 부족을 이유로 '동양 벚나무(Oriental Cherry)'라는 중립적인 이름의 대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승만 박사는 더글라스 총장 등과 협의해 미국의 심장부에 위치한 대학 교정에서 네 그루의 왕벚나무를 심고 이를 '한국 벚나무'로 공식 명명하는 행사를 가진 것이다.

 워싱턴의 재미 언론인 문기성씨는 5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1943년 4월13일자 ‘아메리칸 이글(The American Eagle)’에 "일본산’으로 잘못 알려진 워싱턴의 벚나무들의 진짜 이름을 찾아주기 위해 이승만 박사가 한국벚나무 심기 행사를 열었다'고 보도된 사실을 환기시키며 "왕벚나무 식수는 30여년 간 일본 나무로 둔갑된 우리 벚나무의 또다른 독립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나아가 당시 J.E. 랜킨 하원의원이 ‘워싱턴에 심어진 벚나무들은 한국 울릉도가 원산지이며 상·하원은 이들 나무를 한국 벚나무임을 선포한다’는 결의안까지 발의된 사실을 토대로 벚나무의 진실을 알리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 포토맥 강변엔 1912년 미·일 우호의 상징으로 일본이 선물한 벚나무 3000여 그루가 심어졌으며 이후 대대적인 벚꽃 축제가 일본 문화 행사들과 함께 열리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일본이 당초 1910년 12월 기증한 벚나무 2000그루가 도착 직후 병충해 감염이 확인되면서 소각됐다는 사실이다. 일본은 워싱턴에 3020그루, 뉴욕에 3000그루를 구해 14개월 후인 1912년 2월 시애틀항구를 거쳐 워싱턴 DC로 보냈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미국 수도 워싱턴DC에서 벚꽃축제가 한창인 가운데 워싱턴의 벚나무가 한국산이라는 사실을 적극 알려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워싱턴의 벚꽃축제는 1912년 도쿄시가 벚나무 3000여 그루를 기증한데서 시작됐으나 묘목이 한국에서 채취됐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청와대 어린이홈페이지 '세계 각국의 봄축제'면에 워싱턴 벚꽃축제를 소개하는 것과 관련, 재미 언론인 문기성씨는 5일 "벚꽃축제는 일본을 홍보하는 거대한 문화상품이다. 워싱턴 벚꽃의 고향은 한국이고 이승만 박사를 비롯해 워싱턴 벚나무에 우리 이름을 찾기위해 노력한 선각자들의 노력이 있었다는 내용을 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5.04.05.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robin@newsis.com
 그러나 단기간에 6000그루가 넘는 벚나무들을 모아 미국에 보낼 수 있는지 선뜻 납득이 가지 않는다. 묘목을 채집해 포장, 검사, 재포장, 운송 등의 과정을 거치려면 2배 이상 확보가 기본이라는 점에서 1만2000그루 이상의 묘목을 수집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동양미술사학자 존 카터 코벨(1910~1996) 박사는 생전에 발표한 글에서 "도쿄 시장이 1910년 아라카와 강변의 벚나무를 워싱턴에 선물했지만 벌레가 먹어서 다 죽었다. 일본은 새 품종 벚나무를 다시 선물했는데 이때의 벚나무는 제주도에서 채집한 것으로, 미국 풍토에서 강하게 살아남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일본에서는 지금까지 벚나무 자생지가 단 한 곳도 발견된 적이 없는 반면, 1908년 제주 한라산 일대에서는 200년 이상 된 벚나무 군락지들이 프랑스인 신부에 의해 발견, 보고된 바 있다. 일제 강점기인 1932년 일본 학자 고이즈미는 논문을 통해 일본 벚나무가 한국에서 왔다고 인정했지만 해방 후 일본 학자들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제주 출신이기도 한 문기성씨는 “지금이라도 제주에 1911년 경 왕벚나무가 채취된 사실들이 기록된 자료들이 있을 수 있다. 정부 차원에서 숨겨진 역사 발굴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 홈페이지에 워싱턴의 벚꽃축제를 홍보하는 내용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어린이홈페이지 '세계 각국의 봄축제'면에 벚꽃축제 전경사진과 함께 "미국 워싱턴 벚꽃축제는 1912년 오자키 유키오 도쿄시장이 미-일 간의 우호 증진을 위하여 벚나무 3000여 그루를 선물하면서 시작되었는데요. 포토맥 강변에 핀 벚꽃을 구경하기 위해 연인, 가족, 관광객은 물론이고 유학생까지 워싱턴으로 달려갈 정도라고 하지요…"라고 소개하고 있다.

 문기성씨는 "4월 초를 전후해 워싱턴 일대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벚꽃축제는 일본을 홍보하는 거대한 문화상품이다. 청와대 홈페이지는 마땅히 워싱턴 벚꽃의 고향은 한국이고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를 비롯해 워싱턴 벚나무에 우리 이름을 찾기위해 노력한 선각자들의 노력이 있었다는 내용을 담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rob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