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혼전문 변호사도 연애 한다…'이혼변호사는 연애 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4-15 19:08:27  |  수정 2016-12-28 14:52: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OECD 가입국 중 이혼율 1위는 대한민국이다. 지난해 대법원 통계를 보면 대한민국 남녀 10쌍이 혼인신고를 할 때 3.5쌍은 이혼신고를 한다.

 SBS TV 새 주말드라마 '이혼변호사는 연애 중'(극본 김아정·박유미)은 이런 이야기를 풀어낸다. 드라마는 이혼으로 밥 벌어 먹고사는 이혼전문 변호사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다. 연우진(31), 조여정(34), 심형탁(37), 왕지원(27)이 이 역할을 책임진다.

 조여정이 맡은 '고척희'는 영화 '사탄의 인형'의 '처키'를 연상시킬 만큼 지독하고 악마 같은 여자다. 민사소송, 형사소송 건은 줄어도 이혼소송 건은 절대 줄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이혼전문 변호사가 됐다. 승소를 위해 불법을 저질러 변호사 자격을 박탈당하고 로펌 사무장이 된다.

 15일 목동SBS에서 열린 이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조여정은 "얼마나 지독한 여자기에 이름이 척희일까 궁금해 흥미로웠다"며 "변호사가 사무장이 되면서 굴욕적인 상황이 벌어지는데 그 상황에서 척희가 사랑스럽게 느껴졌다"고 기대했다.

associate_pic
 연우진이 활약하는 '소정우'는 고척희가 변호사였을 때 사무장으로 일하던 인물이다. 고척희에게 갖은 수모를 당하고 악착같이 공부해 로스쿨에 들어가 변호사가 됐다. 이후 사무장이 된 고척희를 다시 만나게 된다.

 연우진은 "소정우는 착한 변호사"라며 수더분하고 어수룩하지만, 인간적인 매력으로 친근하게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왕지원과 심형탁은 '조수아'와 '봉민규'를 연기한다. 각각 소정우와 고척희를 짝사랑하는 인물이다.

associate_pic
 '이혼변호사는 연애 중'은 사랑의 끝이라고 생각되는 이혼을 수없이 다루는 변호사들 사이에서도 사랑에 대한 믿음이 싹틀 수 있다는 이야기다. 서로 미워하는 소정우와 고척희지만 그런 미움도 사랑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연출을 맡은 박용순 PD는 "로맨틱 코미디를 표방하지만, 내용은 드라마와 시트콤의 중간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혼이라는 현실적인 소재를 코믹하게 풀겠다는 생각이다. 변호사가 주인공이지만 법정이 배경인 장면은 많지 않다. 매 회 다른 의뢰인의 사연을 두고 서로 다른 가치관으로 소정우과 고척희가 대립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associate_pic
 지난해 SBS 극본공모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이다. '내 마음 반짝반짝' 후속으로 18일 첫 방송된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