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화제의 책]인터넷이 생각을 좀먹는다고?…'생각은 죽지 않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4-16 14:15:15  |  수정 2016-12-28 14:52: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2011년 출간된 니컬러스 카의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The Shallows)'은 우리 사회에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인터넷이 우리가 생각하고 읽고 기억하는 방식을 모조리 (나쁜 쪽으로) 바꾸고 있으며 심지어 뇌 구조까지 바꾼다고 주장하는 이 책 이후로, 디지털 기술이 일종의 디지털 치매를 유발한다거나 인류의 생각하는 능력을 갉아먹는다는 이야기는 마치 정설처럼 굳어져 버렸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에 완전히 반기를 드는 인물이 등장했다. 디지털 기술로 인해 생각의 종말이 올 거라고 주장하는 이들을 두고 "첨단 기술이 문화의 기반을 흔든다고 투덜대면, 알맹이도 없는 소셜네트워킹의 유행에 현혹되지 않는 예리한 비평가처럼 보일 테니까"라고 비아냥대는 이 배짱 좋은 저자는 신작 '생각은 죽지 않는다(Smarter than you think)'를 통해 우리의 통념을 완전히 흔들어댄다(실제로 그는 이 책에서 "니컬러스 카조차도 인간의 두뇌가 웹을 사용할 때 보이는 반응을 따로 조사한 브레인 스캐닝 연구를 인용한 사례는 딱 한 번뿐이었고, 그 결과도 모호했다"고 기술한다).

 새로운 기술이 우리의 사고 패턴을 바꾼다는 사실을 부인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문제는 그것이 우리를 좋은 쪽으로 바꾸는가 하는 점이다. 클라이브 톰슨은 이 물음에 낙관적인 쪽으로 표를 던지며, 우선 글쓰기부터 인쇄술, 전신술에 이르기까지 모든 기술적 혁신이 우려를 자아냈던 웃지 못할 역사를 소개한다. 특히 글쓰기가 그리스의 웅변술 전통을 파멸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던 소크라테스 등 염세주의자들의 불찰을 지적한다. 소크라테스는 사람들이 어떤 사실을 기억하지 않고 적으려고만 한다며 걱정했다. 이에 대해 톰슨은 "마주치는 것들을 머릿속에 저장할 필요가 없어졌을 때 비로소 복잡한 생각을 할 수 있게 된다"는 사실을 소크라테스가 보지 못했던 것 같다고 일갈한다.

 소크라테스의 우려는 오늘날 전자책이 종이책을 대체하고, 검색이 일상화되고, 스마트폰이 필수품이 되면서 우리가 갖게 된 두려움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인류는 새로운 기술이 나올 때마다 그것에 훌륭히 적응했고 새로운 툴의 사용법을 터득했으며, 옛것의 장점은 그대로 유지했다.

 클라이브 톰슨은 이런 맥락에서 최근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고 있는 디지털 기술이 가진 특성을 하나하나 짚어보며 그것이 인간 정신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많은 사례를 들어 치밀하게 분석한다. 이 책은 그야말로 인터넷 시대가 인간 정신을 어떤 식으로 확장했는지를 집대성한 보고서인 동시에 디지털 기술에 따른 생각의 미래를 가늠하도록 해주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컴퓨터가 어떻게 우리의 기억력을 향상하고, 어떻게 지식 습득 방식을 바꿀 것인가? 어떤 툴이 우리의 지능을 향상하고 어떤 툴이 우리의 진보를 방해하는가? 이 책은 이러한 정보들을 조목조목 파헤쳐, 변화하는 인간 정신에 대한 비전을 도발적으로 제시한다. 이경남 옮김, 456쪽, 1만6800원, 알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