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인천

방화 등 전과 14범, 애인 변심에 가게 불질러 구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5-30 08:49:08  |  수정 2016-12-28 15:04:42
【인천=뉴시스】함상환 기자 = 인천 삼산경찰서는 30일 만나던 여성이 자신과의 만남을 거절하자 여성이 운영하는 가게 출입문 등에 불을 지른 A(45)씨를 현주건조물방화 미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6일 오후 1시40분께 인천 부평구의 한 B(39)씨가 운영하는 가게 건물 뒤편 출입구 2곳과 가스통 연결 호스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방화 등 전과 14범으로 현재 오토바이 방화로 집행유예를 받은 기간에 B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불은 C(32)씨가 발견해 진화하고 경찰에 신고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