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부, 서울北인권사무소 위협한 北에 "개탄스러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6-25 11:05:21  |  수정 2016-12-28 15:12: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정부가 25일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북한인권현장사무소 서울 설치에 반발하며 위협적인 언사를 한 북한당국에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는 북한이 6·24 조평통 성명을 통해 북한 인권사무소 개소에 '타격대상' '남북관계 파국' 등을 언급하며 위협한 것을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은 우리정부와 국제사회의 우려에 비난과 위협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북한 주민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바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런 차원에서 정부는 지난해 4월 유엔의 제안을 존중해 북한인권사무소의 한국 설치에 동의한 것"이라고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 서울 설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앞으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남북간 민생협력을 통해 북한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방침을 밝혔다.

 그는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에 자료를 제공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협조가 필요한 사항은 협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오전 성명에서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괴뢰패당이 유엔 북인권사무소라는 화근을 남조선 땅에 끌어들인 것으로 해서 북남관계는 더이상 만회할 수도 수습할 수도 없는 파국에로 치닫게 됐다"며 "남조선괴뢰패당은 이제는 말로 할 때는 지나갔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