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동료 여교사 치마 속 촬영한 교사 덜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7-29 10:24:35  |  수정 2016-12-28 15:23:07
【의정부=뉴시스】김주성 기자 = 동료 여교사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초등학교 교사가 붙잡혔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지하철경찰대는 동료 여교사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한모(2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한 씨는 지난 21~24일까지 자신이 기간제교사로 근무하는 초등학교의 교실에서 동료 여교사들의 치마 속을 수차례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27일 의정부역 에스컬레이터 주변에서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의 치마 안을 몰래 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 씨의 스마트폰에는 여성들의 치마 속 모습이 찍힌 5건의 동영상이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한 씨는 “호기심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js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