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南北, 유감 표명·확성기 중단 '맞교환'…이산가족 상봉도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8-25 10:44:12  |  수정 2016-12-28 15:30: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의 포격도발로 인한 대치상황과 관련해 남북 고위급 접촉이 타결된 25일 새벽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우리측 대표인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북측 대표 황병서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악수를 하고 있다. 2015.08.25.(사진=통일부 제공)  photo@newsis.com
6개항 합의문 발표…北 준전시상태 해제·민간교류 활성화 추진   당국회담 빠른시일내 서울 또는 평양서 개최키로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북한이 지난 4일 발생한 지뢰폭발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호응해 우리 정부도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기로 했다.

 또 다음달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도 진행하기로 약속했다.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오전 2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지난 22일 오후부터 이날 0시55분까지 진행된 남북 고위급 접촉 결과 및 6개항으로 이뤄진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합의문에 따르면 북측은 최근 비무장지대(DMZ)에서 발생한 지뢰폭발로 남측 군인들이 부상을 당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또 최근 발령한 준전시상태도 해제하기로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남북 공동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5.08.25.  park7691@newsis.com
 이에 남측은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 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모든 확성기 방송을 이날 12시부터 중단하기로 했다.

 양측은 또 올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을 진행하고 이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도 다음달 초에 갖기로 했다.

 이와 함께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당국자 회담을 빠른 시일 내에 서울이나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하는 한편 다양한 분야의 민간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김 실장은 이날 합의문 발표에 앞서 "엄중한 정세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도 우리 정부를 믿고 침착하게 이번 협상 과정을 지켜봐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회담에서 북한이 지뢰 도발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와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합의는 북한이 위기를 조성하면서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을 요구한데 대해 정부가 이를 거부하고 일관된 원칙을 가지고 협상한 것에 대한 결과"라고 자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정아 기자 = 우리나라와 북은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고위 당국자 접촉을 한 끝에 25일 새벽 0시55분 최종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오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은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yoonja@newsis.com
 김 실장은 협상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가 고민한 것은 어떤 조건하에서 확성기 방송을 중단시킬 것이냐였다"며 "재발방지와 연계시켜 비정상적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 한이라는 조건을 주는 등의 과정에서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합의문에 정부가 요구해온 '재발방지 약속'이라는 문구가 빠져있는 데 대해서는 "그것이 (3항에 언급돼있는)'비정상적인 사태'와 다 연결돼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합의로 인한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얘기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추후 당국회담에서 논의될 내용이 5·24 조치 해제나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아직 거기까지는 안 나갔다"고 말했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