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아시아문화전당 개관⑥]10년 걸린 개관…지속 가능성 위한 과제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9-02 06:12:04  |  수정 2016-12-28 15:32:46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배동민 기자 = 29일 오후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에서 장애인 이동권 문제 등에 대해 정밀 점검에 나선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접근권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전당내 협소한 장애인화장실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2015.05.29.  guggy@newsis.com
반 토막 난 전문 인력 확보…추진단 "기재부와 협의할 것"  국내외 문화시설과의 비교 우위 경쟁력·수익구조 확보

【광주=뉴시스】배동민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시설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첫 삽을 뜬 지 10년 만에 일반에 첫 공개된다.

 8000억원이 투자됐고 부지 규모만 13만5000㎡(4만781평), 연면적 16만1237㎡(4만8774평)에 달한다. 현존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립중앙박물관(13만7290㎡)보다 규모가 더 큰,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문화시설이다.

 지난해 10월 준공되며 1년의 준비 기간을 거쳐 개관을 앞두고 있지만 여전히 풀어야할 과제가 남아 있다.

 가장 큰 문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전당을 운용할 전문 인력이 매우 부족하다는 점이다.

 문화전당을 비롯해 전당을 위탁 운영하며 콘텐츠 구축 업무를 맡게 될 '아시아문화원'의 정원은 당초 예상에서 반 토막 났다.

 문화전당을 운영할 정부 인력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이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던 110여명에서 50명으로 축소됐다. 50명도 신규 증원이 아니라 기존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 직원 40명 중 32명이 이관됐다.

 이 때문에 추진단은 남은 8명만으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핵심과제인 7대 문화권 조성 사업 등을 도맡아야 한다. 문화전당 건립운영을 제외한 3개 과제(문화적 도시환경조성, 예술진흥 및 문화·관광산업 육성, 문화교류도시 역량 강화)는 오는 2023년까지 추진되는 조성사업의 핵심현안이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31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부지에 건설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조명을 밝히고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개관을 기다리고 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핵심시설, 국내 최대 복합문화시설인 문화전당은 예술극장·어린이문화원·문화정보원·창조원·민주평화교류원 등 5개원으로 구성됐으며 9월4일 문을 연다. 2015.08.31.  hgryu77@newsis.com
 최근 신규 채용을 마친 아시아문화원도 96명으로 정원이 확정됐다. 추진단이 문화전당 운영에 필요한 인력으로 요청한 200여명의 절반에 못 미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용역보고서를 통해 제출했던 필요 인력이 423명에 이른 점을 감안하면 4분의1 수준, 벤치마킹 대상이던 프랑스 퐁피두센터와 비교하면 5분의1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정원 확정이 늦어지며 현재 56명을 채용하는데 그쳤다. 이 중 '아시아문화원'의 전신인 아시아문화개발원 출신 합격자는 정규직과 계약직을 포함해 17명 뿐이어서 업무 파악이나 인수인계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추진단은 올해 연말 나머지 40명을 추가 채용할 예정이지만 개관 이후 3~4개월간 콘텐츠 제작 등 일부 업무에서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추진단 관계자는 2일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계약 종료를 앞둔 아시아문화개발원 직원들에게 올해 말까지 근무해 줄 수 있는지 요청할 계획"이라며 "현재 인원이 충분치는 않지만 꾸려 나가본 뒤 부족하다면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개관 이후 수익구조를 만들 수 있는 경영 모델 구축도 점차 풀어 나가야할 숙제다.

 문화전당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5년 간 정부가 운영하지만 이후 성과평가를 거쳐 아시아문화원 등 관련 법인에 전부를 위탁할 수 있게 된다.

 지속적인 정부 지원이 힘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개관 초기 2~3년이 어느 정도의 수익 구조를 만드는 데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일 오전 헬기를 타고 촬영한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부지에 완공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전당은 4일 개관한다. 2015.09.01. (헬기조종=박창순 광주소방항공대장·장화식 부기장)  hgryu77@newsis.com
 이를 위해서는 문화전당이 개관 초기부터 국내는 물론 일본이나 중국 등 다른 아시아 국가의 경쟁 문화시설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신생기관이고 수도권과 비교해 접근성이 떨어지는 만큼 문화 소비자들을 불러 모을 수 있는 아이디어와 콘텐츠가 필요하고 이를 바탕으로 안정된 이용객 확보가 뒤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일부 전문가들은 문화전당의 성패가 개관 초기 좌우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방선규 아시아문화전당장(직무대리)은 "사람들이 많이 찾고 사랑받는 공간이 돼야 한다"며 "서울 '예술의 전당'을 보더라도 확실히 자리매김하는데 10~20년이 걸린다. 끊임없이 발전 가능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관 이후 지속가능한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 만큼 문화의 창작과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공간으로 만들고 개관 초 치밀한 준비를 거쳐 안정적 기반을 조성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휠체어를 타고서는 손을 씻을 수 없게 비장애인용으로 설계된 화장실 세면대, 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없는 회전문으로 만들어진 일부 출입구, 높은 문턱과 수동식 여닫이문, 비좁은 엘리베이터 등 이동 약자에 대한 배려도 해결해야 할 숙제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에는 문화전당 건립 공사 중 5·18 시민군의 마지막 항전지였던 옛 전남도청 본관에 남아있던 총탄 흔적 등이 지워졌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5월 단체들과 갈등을 겪고 있다.

 gu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