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소방관 현장출동인력, 기준보다 41% 부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9-04 13:39:32  |  수정 2016-12-28 15:33:4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마포소방서(서장 김재병)가 3일 서울 마포구 본서에서 119신임소방대원 대상 방수포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15.09.03. (사진=마포소방서 제공)  photo@newsis.com
'인력부족율' 세종시가 56.5%로 가장 높아  1년새 현장 인력부족율 4.5% 포인트 상승

【서울=뉴시스】장민성 기자 = 세월호 참사 이후 국민안전처가 신설됐지만 화재나 재난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 인력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유대운 의원이 국민안전처로부터 제출받아 4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 소방관 기준인력은 5만493명인데 반해 현장활동인력은 2만9783명으로 2만710명이 부족해 부족율이 41%에 달했다.

 소방관 기준인력은 소방관이나 구급대원이 출동할 때 소방차·구급차의 필수 탑승 인원을 기준으로 산출된다.

 기준인력 대비 '인력부족율'은 세종시가 56.5%로 가장 높았다. 경북(54.7%), 충북(54.4%), 경남(52.5%), 충남(51.3%) 등도 기준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인력만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강원(48.2%), 경기(47.2%), 전남(46.6%), 전북(44.4%), 창원(44%), 제주(43%) 등 인력부족율이 40%를 넘는 곳도 많았다. 서울은 기준인력 5078명에 비해 현장활동인력이 4655명에 그쳐 8.3%의 부족율을 나타냈다.

 특히 인천, 부산, 전북은 2013년 말과 비교할 때 지난해 말 인력부족율이 13.2∼15.25%포인트 상승했다. 전국적으로도 2013년 말 기준 인력부족율이 36.5%인 것과 비교하면 1년새 4.5% 포인트 더 높아졌다.

 유대운 의원은 "인력부족율이 높다는 것은 3교대를 하기 위해서 더 적은 숫자의 소방관이 출동한다는 뜻"이라며 "인력부족율이 높을수록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을 받는 것은 물론 소방관들의 안전도 심각한 위협을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nl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