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2015국감] '카카오택시' 원론적 질의응답 오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9-11 19:01:04  |  수정 2016-12-28 15:35:56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이석우 (주)다음카카오 대표이사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2015.9.11  ppkjm@newsis.com
승차거부 논란 등 주요 질문 빠져  이석우 대표 2년 연속 국감 출석

【서울=뉴시스】 장윤희 기자 = 이석우 다음카카오 공동대표가 증인으로 나온 국토교통부 국감이 원론적인 질의응답 속에 끝났다.

 이석우 대표는 11일 오후4시 세종시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출석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이 대표에게 카카오택시 서비스 시작 이유와 규모를 첫 질문으로 던졌다.

이 대표는 "카카오택시가 생활에 편리함을 주는 모바일 서비스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며 "콜택시 기사 6만명이었던 시장을 (15만명 규모로) 굉장히 키웠다고 본다"고 답했다.

 국토부의 콜택시 '1333서비스'에 대해 민간 사업자로서의 생각을 묻는 질문도 나왔다.

 1333서비스는 국토교통부가 2014년 7월 선보인 콜택시 연결 서비스로 국번 없이 1333을 누르면 이용할 수 있다. 예산 80억원 규모로 야심차게 시작했지만 서비스 13개월 동안 이용 횟수(약 29만540건)가 카카오택시 하루 이용량(약 24만 건)과 비슷해 사업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황 의원은 "(카카오택시가) 짧은 시간 동안 택시사업 흐름을 바꿔 놓았는데, 국토부의 콜택시 '1333서비스'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 대표는 "자세한 것은 잘 모르겠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이석우 (주)다음카카오 대표이사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카카오 택시에 대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5.9.11  ppkjm@newsis.com
 택시 시장 침범 논란에 대해서는 "(카카오택시로 인해) 피해를 받는 업체가 있다면 의견을 들어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카카오택시의 수익모델은 현재 적극적으로 고민하는 단계가 아니고 사업을 확장하는 단계"라며 "이용자 개인정보는 유출되거나 공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변을 마무리했다.  

 함진규 의원이 질의했던 택시 면허 양수·양도를 비롯한 택시 법률 질문은 위원장 중재로 도중에 끊겼다.

 이번 국감은 이석우 대표를 증인으로 불렀지만, 카카오택시 승차거부와 대리운전 진출 논란 등 중요한 이슈 질의가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카카오택시 사업 이유와 규모는 기존에 많이 알려진 정보라 시간이 촉박한 국감 현장에서 불필요한 질문이었다.

 한편 이석우 대표의 국감 출석은 2년 연속이다. 이 대표는 2014년 10월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참석했었다.

 당시 이 대표는 카카오톡의 불법 감청과 실시간 모니터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e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