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유준상·박은태·한지상·박건형 합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9-24 17:04:12  |  수정 2016-12-28 15:39:59
associate_pic
박은태·박건형,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사진=충무아트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창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재공연에 유준상·박은태·한지상이 다시 합류하고 박건형이 새로 가세한다.

 24일 공연제작사 충무아트홀에 따르면 이들은 11월27일 서울 흥인동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막을 올리는 '프랑켄슈타인'에 캐스팅됐다.

 지난해 충무아트홀이 개관 10년을 맞이해 선보인 뮤지컬로 1818년 출간된 영국 여성 작가 메리 셸리의 소설 '프랑켄슈타인'이 원작이다. 김희철 프로듀서, 왕용범 연출, 이성준 음악감독 등이 뭉쳤다.

 19세기 유럽, 나폴레옹 전쟁 당시 스위스 제네바 출신의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이 전쟁에서 '죽지 않는 군인'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던 중 신체 접합술의 귀재 앙리 뒤프레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철학·과학·의학을 아우르는 천재이나 강한 트라우마를 지닌 '빅터 프랑켄슈타인' 역과 피비린내 나는 격투장의 주인이자 냉혹하고 욕심 많은 인물 '자크', 1인2역은 유준상이 작년에 이어 다시 맡는다. 박건형과 전동석이 이 역에 새로 합류한다. 

 빅터의 든든한 조력자인 '앙리 뒤프레' 역과 함께 점점 인간을 증오하게 된 '괴물', 1인2역에는 지난해 이 역으로 호평 받은 박은태와 한지상이 다시 출연한다. 이와 함께 지난 6월 치러진 오디션에서 1000 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은 신예 최우혁이 뮤지컬 무대에 첫 도전한다.  

associate_pic
한지상·유준상,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사진=충무아트홀)
 프랑켄슈타인 가문의 비밀을 간직한 여인 '엘렌'과 격투장 주인 자크의 냉혹한 부인 '에바', 1인2역에는 관록의 배우 서지영과 이혜경이 캐스팅됐다.

 빅터 프랑켄슈타인 박사의 사랑스러운 연인 '줄리아'와 괴물을 유일하게 보듬어 주는 격투장의 하녀 '까뜨린느', 1인2역은 뮤지컬배우 안시하와 이지수가 맡는다.

 작년 초연 당시 평단과 대중의 호평을 두루 받았다. 그해 열린 '제8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올해의 뮤지컬'과 '올해의 창작뮤지컬' 동시 수상을 비롯해 연출상, 남우주연상 등 9개 부문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누적 관객 수 8만명 이상, 평균 객석점유율 95% 달성, 인터파크 평점 9.8점 등의 기록을 세웠다. 2016년 2월28일까지. 예술총감독 이종덕. 러닝타임 170분. 6만~14만원. 랑 1666-8662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