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유교책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0-11 09:37:57  |  수정 2016-12-28 15:43:55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최창현 기자 = 경북도(도지사 김관용)는 한국국학진흥원(안동시 도산면)에 소장돼 있는 '유교책판'이 지난 9일(아랍에미레이트 현지시각) 유네스코 지정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지난 4~6일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12차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의(IAC)에서 '등재권고'판정을 받았다. 이후 9일 이리나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이를 최종 추인, '유교책판'은 한국의 12번째, 'KBS특별 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는 13번째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가 확정됐다.

 '유교책판'은 305개 문중에서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한 718종 6만4226장의 목판이다. 조선시대 유학자들의 저작물을 인쇄·발간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이러한 자료들은 최근까지 주로 문중이나 서원 등 민간에서 보관해 오던 것으로 경북도의 지원과 한국국학진흥원의 수집·보관 등 10여 년간에 걸친 노력과 등재 신청 준비를 통해 이번에 최종적으로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기에 이른 것이다.

 '유교책판'은 1460년 청도의 선암서원에서 판각된 '배자예부운략(排字禮部韻略)'으로부터 1955년에 제작된 책판까지, 시대를 달리하는 다양한 종류의 내용들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에는 '퇴계선생문집'책판과 같은 학술적 가치가 뛰어난 책판으로부터 근대 출판 역사를 한 눈에 살필 수 있는 박문서관(博文書館)에서 판각한 책판도 있다.

 국제자문위원회의(IAC)에서는 '유교책판'이 '공론(公論)을 통해 그 제작의 당위가 결정되고 이를 기반으로 한 공동체 출판의 형태를 띠고 있다는 점'과  '유교책판 내용의 진정성'에 주목했다.

 특히, 출처와 시대가 다른 기록물을 한 곳에 모아 신청한 것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 볼 수 없는 한국에서 처음 시도한 사례며, 이는 유네스코가 추구하는 '컬렉션'을 중시하는 현 시책에 부합된다는 점도 세계기록유산 등재의 큰 요인이 됐다는 후문이다.

 김관용 지사는 "'유교책판'세계기록유산 등재를 계기로 유교책판의 가치를 경북의 선비정신과 결합시켜 세계적 브랜드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세계유산을 최다 보유한 광역지자체의 위상에 걸 맞는 체계적인 보존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hc@newsisdg.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