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朴대통령 "한·미, 어떠한 바람에도 우정 흔들리지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0-15 22:08:18  |  수정 2016-12-28 15:45:29
associate_pic
【워싱턴 D.C(미국)=뉴시스】전진환 기자 =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D.C 앤드류 멜론 오디토리움(Andrew W.Mellon Auditorium)에서 열린 한미'우호의 밤'행사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5.10.15.  amin2@newsis.com
'한·미 우호의 밤' 개최…"한국은 미국이 누구보다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  존케리·흥남철수 참여 루니 제독 등 '동맹기여' 인사 포함 600여명 참석

【워싱턴 D.C=뉴시스】김형섭 기자 =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한국에는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속담이 있는데 한·미간의 우정과 인연은 어떤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워싱턴 D.C의 멜론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서 만찬사를 통해 "한국이 자랑스러운 성취를 이루는 데는 한미동맹의 든든한 뒷받침이 있었으며 한미동맹은 양 국민을 우정과 신뢰로 묶어주는 역할을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자유, 민주주의, 인권이라는 공동의 가치와 이상으로 강력하게 결속돼 있다"면서 "한국은 미국이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이며 한미동맹은 미국 아태 재균형 정책의 핵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한미동맹은 더욱 역동적으로 진화해 나가면서 과거와 현재를 넘어 더 밝고 희망찬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고 있다"며 "저는 오늘 오후에 방문한 나사(NASA) 고다드 우주센터에서 한미동맹이 우주로 뻗어나가는 미래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또 박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그려가는 미래 비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반도 통일"이라며 "우리가 꿈꾸는 통일 한국은 자유와 인권이 강물처럼 흘러넘치고, 평화의 방벽이 산처럼 우뚝 솟고, 번영이 평원처럼 끝없이 펼쳐지는 나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혼자 꾸는 꿈은 단순히 꿈에 불과하지만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고 했다"며 "한·미 양국이 더 큰 평화와 번영의 원대한 꿈을 공유하면서 희망찬 미래로 함께 나아가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지난 60여년 동안 우리 두 나라는 모두가 놀라고 부러워하는 성공 스토리를 함께 써 왔다"며 "이제 한·미 양국은 우리가 이룩한 성공의 과실들을 지구촌과 나누며 인류의 더 큰 희망을 만드는 또 다른 기적의 스토리를 만들기 위해 힘을 모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 D.C(미국)=뉴시스】전진환 기자 =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D.C 앤드류 멜론 오디토리움(Andrew W.Mellon Auditorium)에서 열린 한미'우호의 밤'행사에 참석,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2015.10.15.  amin2@newsis.com
 ◇朴대통령, 만찬사 도중 한미동맹 기여 인사들 소개도

 박 대통령은 만찬사를 하던 중 참석자 가운데 한미동맹 발전에 기여한 인사들을 간략히 소개하며 격려하기도 했다. 

 3대에 걸쳐 한국을 도와준 두건 전 국무부 본부대사를 언급하면서 "한국이 식민지에서 광복을 이뤄낼 때도, 또 전쟁을 거쳐 경제 발전과 민주주의를 이뤄내는 과정에서도 미국은 한국의 가장 든든한 동맹이었다"며 "양국의 젊은이들은 공동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혹독한 추위 속에서, 때로는 열대 정글의 폭염 속에서 피와 땀을 흘리며 함께 싸웠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전쟁 중 실종된 남편의 귀환을 기다리다가 올해 2월 작고한 엘리엇 블랙스톤 여사를 거론하면서 "이처럼 사랑하는 사람의 품으로 돌아가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인데 한국에는 아직도 혈육의 정을 끊고 살아가야 하는 많은 이산가족들이 있다"며 "한 분이라도 더 생존해 계실 때 자유로운 상봉이 이뤄지고 나아가 다시 한 가족으로 살아가는 통일 시대가 열리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박 대통령은 1950년 흥남철수 작전에 참여했던 라우니 중장과 루니 제독, 당시 작전을 총 지휘한 알몬드 장군의 외손자 퍼거슨 대령,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 희생자의 미망인 보니파스 여사 등을 소개하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미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재미동포사회에 대해 언급하면서 국제 개발금융의 콘트롤 타워인 세계은행의 김용 총재, 최초의 한국계 미국인 주한대사를 역임한 성 김 부차관보 등도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양국의 우호 관계 증진을 위해 노력해온 미 정부 고위인사와 싱크탱크·학계·언론계 등 미국 여론 주도층 인사, 한국전 참전 용사, 평화봉사단원 등 미국측 인사 460여명과 재미동포 대표, 독립유공자 후손 등을 포함한 모두 6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케리 국무장관과 하인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헤이글 전 국방장관, 파월 전 국무장관, 코헨 전 국방장관,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등 미국 측 외교안보 분야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 D.C(미국)=뉴시스】전진환 기자 =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D.C 앤드류 멜론 오디토리움(Andrew W.Mellon Auditorium)에서 열린 한미'우호의 밤'행사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10.15.  amin2@newsis.com
 홀드렌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장, 라미레즈 공정경쟁위원회(FTC) 위원장, 랭글 하원의원, 코놀리 하원의원, 하먼 우드로윌슨센터 소장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양국 미래지향적 발전 상징 공연도 펼쳐져

 한편 이날 만찬에서는 한·미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상징하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다.

 줄리아드스쿨 출신의 젊은 연주자들로 구성된 현악오케스트라 세종솔로이스츠와 세계적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이 비발디의 '사계', 피아졸라의 '리베르탱고', 한국의 '아리랑' 등을 함께 연주했다.

 또 미래세대까지 이어지는 한·미 간의 우정을 상징하기 위해 CBS소년소녀합창단의 노래와 동포청소년으로 구성된 우리가락 무용단의 부채춤 공연이 이어졌으며 태권도와 음악, 무용 등 여러 장르가 결합된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지금까지, 그리고 앞으로의 동행'이라는 주제로 양국 우정의 역사를 재조망해 보는 전시회도 함께 열렸다. 조미수호통상조약, 한미상호방위조약, 인천상륙작전, 한미수교 100주년 등 20여개 작품의 사진과 영상이 전시됐다.

 박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자주색 저고리에 옥색 치마의 한복 차림으로 나왔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