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무성 "청년들, 역사 교육 잘못 받아 '헬조선' 회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0-26 15:24:05  |  수정 2016-12-28 15:48: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심재철 의원실 주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위한 국회세미나에 참석, 교육현장의 선동·편향수업 사례 발표를 듣고 있다. 2015.10.2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6일 "잘못된 역사 교육으로 청년들 입에서 '헬 조선'이란 말이 회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헬 조선'이란 헬(지옥)과 조선의 합성어로 한국이 지옥에 가깝고 희망이 없는 사회라는 의미의 신조어이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이 주최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위한 국회 세미나'에 참석해 이 같이 주장했다.

 김 대표는 "대한민국이 못난 나라, 문제 많은 나라라는 식의 부정적이고 패배주의적인 역사관이 아이들에게 주입되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해서는 안 된다"며 "이러한 잘못된 교육을 받아 청년들 입에서 회자되는 말이 '헬 조선'이다"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어 "전쟁의 폐허 위에서 잘 먹고 잘 살아야 된다는 선배 세대의 눈물 먹은 피와 땀, 불굴의 의지가 오늘날의 대한민국 성장을 있게 했음을 다 알고 인정할 것"이라며 "이러한 자랑스러운 영광의 역사가 지금의 역사교과서에서 암울하게 평가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생각해 이것을 전환시키려는 노력을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모든 나라의 역사에는 긍정적인 백역사, 어두운 면인 흑역사가 있기 마련인데 긍정에 초점을 맞추느냐, 부정에 초점을 맞추느냐에 따라 결국 역사의식의 차이를 만들어 낸다"며 "저는 전자가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미래세대를 길러내는 일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아울러 "검·인정 교과서가 시작될 때부터 역사교과서는 철저하게 한쪽으로 편향된 소수 집필진에 의해 좌지우지 되면서 역사교과서가 개인 저작물처럼 돼 있다"며 "이제 우리 모두 나서서 편향되고 왜곡된 역사교과서라는 논란을 종식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아시안투어는 스타 배출 등용문…
 한국인 멤버 늘어나길"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