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부전선서 수류탄 폭발해 일병 숨져…유서도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0-29 10:06:37  |  수정 2016-12-28 15:49:17
【파주=뉴시스】이경환 기자 = 29일 오전 5시30분께 서부전선 최전방인 경기 파주 지역 육군 모부대 GOP(일반전초)에서 박모(20) 일병이 수류탄 폭발로 숨졌다.

 박 일병은 폭발직전 경계근무 중 초소를 나서다가 후임병을 따돌리고 후방으로 이동해 본인이 가지고 있던 수류탄을 던진 것으로 군은 추정하고 있다.

 박 일병은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서가 발견됐지만 현재까지 공개는 하지 않고 있다.

 군 당국은  박 일병이 스스로 수류탄을 터뜨린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