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미 대사관 앞 불법시위'…코리아연대 회원 3명 '경찰 연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1-02 15:16:42  |  수정 2016-12-28 15:50:33
【서울=뉴시스】최성욱 기자 =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코리아연대 회원 3명이 주한 미국 대사관 앞에서 불법 집회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2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코리아연대 회원들은 이날 오전 7시40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주한 미국 대사관 앞에서 주한 미군 철수 등을 주장하는 기습 시위를 벌이다 체포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미국 대사관 경비대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인원들이 동대문경찰서로 인계됐다"며 "관할지역인 종로경찰서 직원들이 한·일·중 정상회의로 인해 인원이 부족해 해당 경찰서로 인계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 연행된 회원들은 코리아연대 공동대표 양모(33·여)씨 등 3명이다. 이들은 이날 사전에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채 현장에서 '탄저균 가지고 미군은 떠나라', '박근혜 정권 퇴진' 등의 구호가 적힌 현수막과 함께 전단을 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대사관 앞은 집회 및 시위가 금지된 구역이다. 이에 대해 코리아연대 관계자는 "별도의 해산명령도 없이 무조건 연행했다"며 "이들이 석방될 때까지 릴레이 피켓 시위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리아연대는 앞서 지난달 23일에도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불법 집회를 벌이다 회원 김모(41)씨 등 2명이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는 등 수차례 같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코리아연대는 21세기코리아연구소 등 6개 단체로 구성된 조직으로 경찰은 이들을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지난 8월부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집행부를 검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secre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