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서울-베이징 대기환경 공동 대응…통합교류기구 '환경팀' 신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1-04 11:15:00  |  수정 2016-12-28 15:51:18
associate_pic
서울시 기후환경본부·베이징시 환경보호국 맞손  환경보호정책·기술·정보·인적교류...환경보호·저탄소 분야 협력 확산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서울시와 중국 베이징시의 통합교류기구인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가 '환경팀'을 신설하고 양 도시간 환경보호 협력을 강화한다. 

 중국 베이징을 공식 방문중인 박원순 시장은 4일 오전 10시10분(현지시각) 베이징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왕안순 베이징 시장을 면담하고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환경팀' 신설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환경팀'은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와 베이징시 환경보호국이 중심이 돼 팀을 이루게 된다. 양 도시가 공동으로 직면한 환경문제와 관련해 환경보호정책·기술·정보·인적교류를 강화하고 환경보호와 저탄소 분야 협력을 공동으로 해나가게 된다.

 이와관련 서울시는 오후 1시20분(현지시각) 같은 호텔 2층 회의실에서 '서울-베이징 대기질 개선 포럼'을 열고 대기질 개선을 위해 베이징시와 본격적으로 논의한다. 이날 포럼 현장에서는 수처리, 토양복원, 폐기물처리, 대기개선 등 우수한 환경기술과 제품을 보유한 우리 기업 10여개 업체와 중국 바이어를 연계해주는 '환경산업 수출상담회'도 열린다.

 박 시장은 축사에서 "양 도시는 호흡공동체"라며 "연구원, 민간기업의 우수한 기술을 바탕으로 한 양 도시의 대기오염 저감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통해 우수한 기술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언급할 예정이다.

 이번 환경팀 신설로 '서울·베이징 통합위원회'는 ▲경제팀 ▲문화팀 ▲교육팀 등 3개 팀에서 총 4개 팀으로 확대됐다.

 양해각서 체결식에 앞서 양 도시는 각 팀별로 향후 교류협력 강화방안을 제안한다. 경제팀은 창업, 문화팀은 관광 분야에서 공동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서울-베이징간 창업 교류 활성화와  IT 기술을 활용한 도시문제 공동해결을 위한 협력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문화팀은 양도시 관광 교류 활성화 방안을 비롯해 문화유산의 보존·관리 및 활용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교육팀은 청소년 단체 교류 활성화를 제안한다.

 이어 박 시장은 오후 2시50분(현지시각) 베이징복장학원 창신원 1층 실버홀에서 열리는 '서울-베이징 예술가교류 공동전시회'에 참석해 양 도시의 7개 팀이 선보이는 미디어아트 등 예술작품을 관람한다.

 오후 4시에는 중국 공산당 간부 교육기관으로써 핵심간부를 발굴, 양성하는 '중앙당교'에서 연수생 60여명을 대상으로 '서울형 거버넌스와 도시혁신'을 주제로 특강한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메리어트시티월 호텔에서는 서울시가 중국 투자자의 관심이 지속되고 있는 문화콘텐츠,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의료 등 분야의 서울의 유망기업 10개사와 50여개 중국 관심투자사와의 1대1 투자 상담을 지원하는 '2015 서울시-베이징 투자유치설명회'를 연다.

 시는 이 자리에서 매년 6000여 신규기업이 창업하는 중국 최대 국가산업지구인 '중관촌 과학기술단지' 관리위원회와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양 도시 첨단기술 기업간 기술교류 및 프로젝트 협력 지원 ▲상호 협력기업 발굴 ▲G밸리와의 협력 지원 등을 공동 추진키로 약속한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