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朴대통령 "바르게 역사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1-10 11:53:20  |  수정 2016-12-28 15:53:1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일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해 "자기 나라 역사를 모르면 혼이 없고, 잘못 배우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이 말하고 "국사편찬위원회의 집필진 공모가 마감됐다.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 전문가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 달라"며 역량있는 집필진 구성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자랑스러운 우리 역사가 담긴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들겠다고 국민들에게 약속드린바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역량있는 집필진 구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교과서 문제는 정쟁의 대상이 되어서도 안되고 될 수도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분단의 역사를 가지고 있고 통일을 이루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서있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우리 젊은이에 달려있다. 그들의 자긍심과 정확한 역사관에 좌우된다"고 말한 뒤 "현 역사교과서는 우리 현대사를 정의롭지 못한 역사로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정부수립으로, 북한은 국가수립으로 서술되고 대한민국에 분단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돼 있다. 6.25전쟁의 책임도 남북모두에게 있는 것처럼 기술되며, 전후 북한 도발은 축소하고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은 반노동자적으로 묘사하고 기업의 부정적 면만 묘사해서 반기업 정서를 우발하면서 학생들에게 그룻된 가치관을 심어주게 돼 있다"고 역설했다.

associate_pic
 '헬조선'으로 대표되는 학생들의 국가관에 대한 우려도 재차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역사교과서는 우리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어떤방향으로 나가야 나라발전을 이룰수 있는지를 제시해줄 수 있어야한다"고 전제한 뒤 "이렇게 잘못되고 균형잃은 교과서로 배운 학생들은 대한민국은 태어나서는 안되는 부끄러운 나라로 인식하게 되어 나라에 대한 자부심을 잃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자기나라 역사를 모르면 혼이 없는 인간이 되는 것이고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수밖에 없다"면서 "이것은 생각하면 참으로 무서운 일"이라고 말했다.

 wha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