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반기문 총장 "박 대통령 올바른 용단, 역사가 높게 평가 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1-01 19:29:55  |  수정 2016-12-28 16:24:19
associate_pic
박 대통령에 신년 인사 전화

【서울=뉴시스】정일환 기자 = 반기문 UN사무총장은 1일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데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반 총장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에게 새해 인사 전화를 걸어 "24년간 어려운 현안으로 되어 있었던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합의에 이른 것을 축하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반 총장은 또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 타결과 관련, "한일간 어려운 관계가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국교 정상화 50주년의 해가 가기 전에 이번 협상이 타결된 것을 매우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올해 박 대통령의 리더십 아래 조국 대한민국이 더욱 크게 발전해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새해 인사를 했으며, 박 대통령은 "반 총장과 가족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박 대통령은 반 총장이 지난해 '2030 지속가능 개발의제'를 채택하고 기후변화 협상 타결 등 많은 분야에서 큰 업적을 남긴 것을 축하하면서, "올해도 국제적으로 많은 도전이 예상되는 만큼, 세계평화와 지속 가능한 개발 및 인권증진 등을 위한 반 총장의 역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반 총장은 "박 대통령께서 작년 지속가능개발 목표 채택을 위한 유엔총회 및 파리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직접 참석해 좋은 비전을 제시해 준 것이 지속가능개발목표 및 파리 기후변화 협정 체결 목표 달성에 기여했다"고  언급했다.

 반 총장은 이어  "올해는 이 두 가지의 이행을 위한 기틀을 마련코자 하는 바, 한국이 경제사회이사회 의장국도 맡고 있는 점 등을 감안, 금년에도 이와 관련한 유엔의 활동에 대해 박 대통령 및 한국 정부가 계속지원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최근 기후변화협상 타결과 관련해 향후 우리 정부의 대응노력을 언급한 뒤 "지속가능개발 목표 이행과 관련해서도 UN측과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wha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