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윤상현 "김무성, 朴대통령에게 선진화법 책임 돌리다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1-26 16:59:46  |  수정 2016-12-28 16:31:1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26일 김무성 대표가 국회선진화법의 책임을 박 대통령에게 돌린 것을 두고 "잘못된 말"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윤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4년 전 국회선진화법 처리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김 대표의 발언을 정면 반박했다.

 그는 "당시 황우여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장에서 (국회선진화법에 대해) 설명했고, 찬성 반대 토론이 있었다"며 "남경필, 김세연 의원은 찬성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나는 의총에서 반대한다고, 잘못됐다고 발언했다"며 "본회의장에서도 반대 투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대통령을 모시는 사람"이라며 "대통령 뜻이 찬성이었다면 내가 반대를 눌렀겠나, (김 대표의) 말은 잘못됐다"고 김 대표를 직격했다.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중장기 경제 아젠다 전략회의'에서 "당내 거의 많은 의원들이 (선진화법에) 반대했는데 당시 권력자가 찬성으로 도니까 반대하던 의원들이 전부 다 찬성으로 돌아버렸다"고 말했다.

 김 대표가 언급한 '당시 권력자'는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던 박근혜 대통령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