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하반기부터 50억원 이상 건설현장엔 안전관리자 '필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2-11 10:00:00  |  수정 2016-12-28 16:35:21
【세종=뉴시스】김지은 기자 = 하반기부터 공사금액 50억원 이상의 건설공사 현장에는 안전관리자를 둬야 한다.

 또 이동식 크레인과 고소작업대를 사용하는 사업주나 소유자는 주기적으로 안전검사를 받아야 하고, 50인 미만 도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사업주는 근로자에게 산업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고용노동부는 이러한 내용의 '산업안전보건법 시행령' 개정안이 11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건설업에서 공사금액 120억원(토목공사는 150억원) 이상인 건설공사에만 안전관리자 선임 의무가 있어, 위험도가 높은 중소규모 공사의 경우 자율적인 안전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앞으로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120억원(토목공사는 150억 원) 미만 규모의 건설공사도 터널·교량·31m 이상 건물 등 위험도가 높은 공사현장에는 안전관리자를 선임해야 하며, 이를 위반한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사업주는 지방노동관서에 안전관리자 선임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안전관리자는 다른 업무를 겸직할 수 있다.

 이동식 크레인과 고소작업대는 안전검사 대상에 추가된다.

 주로 건물 외벽 공사용으로 사용되는 고소작업대(차량탑재형)나 중량물 운반용으로 사용되는 이동식크레인은 제조 단계에서는 안전인증을 받도록 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있었으나, 사용 단계에서는 안전 검사 의무가 없었다.

 앞으로 이들 장비를 사용하는 사업주나 소유자는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정하는 기관에서 안전검사를 주기적으로 받아야 하고, 이를 위반한 경우 과태료를 내야한다.

 이밖에 근로자를 대상으로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해야 하는 50인 미만 업종에 도매업, 숙박 및 음식업이 포함된다. 이들 3개 업종은 50인 미만 사업장의 재해율이 다른 서비스업종 보다 높아 교육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개정 내용 관련 조항은 사업장에서 교육, 선임 등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공포 후 6개월이 지난 날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시민석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서비스업이나 위험도가 높은 건설공사에서 산업재해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개정된 제도가 빠른 시일 내에 산업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