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파파스·서울패밀리, 컴백 조인트 콘서트…그룹사운드 '전설'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2-24 11:05:13  |  수정 2016-12-28 16:39:1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파파스 밴드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추억의 양대 그룹사운드가 컴백 조인트 콘서트를 펼친다.

 1960년대 그룹사운드의 전설 '파파스 밴드'와 80년대 인기 그룹사운드 '서울패밀리'가 3월 12, 13일 오후 6시 대학로 서울콘서트홀에서 '슈퍼밴드 콘서트 레전드 & 히스토리' 무대를 선보인다. 단순한 추억의 무대가 아니라, 본격적인 활동 재개를 선언하는 현장이다.

 '파파스 밴드'는 60~70년대 가요계에 '그룹사운드'라는 용어를 만들어낸 'He-6'와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을 거치면서 40년 넘게 밴드 음악을 리드해 온 키보드 유상윤(66), 베이시스트 조용남(68)을 중심으로 기타 김용중(66), 키보드 변성용(62) 드럼 이건태(62), 기타 최훈(58) 등 6인으로 새롭게 결성됐다. 현역 최고령 팀이다.

 1984년 팀 결성 후 '내일이 찾아와도' '이제는' 등 히트곡으로 유명한 '서울패밀리'는 그동안 리드보컬 위일청이 공연 위주의 유닛 활동을 해오던 중 초기 멤버인 기타 김재덕, 키보드 문석철, 드럼 최천섭, 베이스 김주성 등이 뭉쳐 5인조 '서울패밀리'로 재결성됐다.

 2002년부터 2005년까지 '서울패밀리' 여성 보컬로 활동하다가 트로트로 전향했던 우연이를 객원보컬로 영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패밀리
 '서울패밀리'는 이와 함께 31주년 기념 앨범 '메모라이즈 31'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의 신호탄을 올렸다.

 대중음악문화진흥협회는 "기계화되고 디지털화돼 가는 대중음악시장에서 잊혀져가는 그룹사운드를 살리자는 의도로 50년 전통을 이어오던 원조 라이브의 대가들과 31년 동안 꾸준히 팀을 유지해온 레전드 밴드가 의기투합 한 것"이라고 밝혔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