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올 초등교과서에 '위안부' 용어 삭제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2-24 14:17:28  |  수정 2016-12-28 16:39:28
associate_pic
사진과 함께 '위안부, 성노예' 등 표현 삭제 교육부 "교육 측면에서 완곡하게 바꾼 것"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올해부터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공부할 사회과 교과서에 위안부 사진과 용어가 삭제된 것으로 밝졌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분석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도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4년 발행된 해당 교과서의 실험본에는 '전쟁터의 일본군 위안부'라는 사진 제목과 함께 "전쟁터에 강제로 끌려가 일본군의 성 노예가 되었다"는 설명이 기술됐었다.

 하지만 최종본에는 사진과 함께 "강제로 전쟁터에 끌려간 젊은 여성들은 일본군에게 많은 고통을 당했다"며 '위안부'와 '성노예' 표현이 삭제됐다.

 도 의원은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이전인 지난해 9월 교육부와 여성가족부가 발간한 '일본군 위안부 바로알기 교육' 자료를 보면 위안부라는 용어와 당사자들의 피해에 대해 서술돼 있다"며 "정작 교과서에는 '위안부'라는 용어조차 사용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회적 논의를 거치지 않은 국정교과서의 한계"라며 정부에 "한일 위안부 협상과 교과서 서술 관계를 명확히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교육적 측면에서 초등학교 학생에게 '성노예' 등의 표현을 전달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심의 결과에 따라 완곡하게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