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창작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일본간다, 라이선스 수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3-11 00:55:00  |  수정 2016-12-28 16:44:1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일본에 수출된다.

 공연제작사인 충무아트홀에 따르면 '프랑켄슈타인' 일본 라이선스 공연이 2017년 1월 8~30일 도쿄 닛세이 극장에서 초연한다.

 일본에서 '마리 앙투아네트', '미스 사이공', '레 미제라블' 등의 라이선스를 보유한 대형 제작사 도호 프로덕션이 저작권자인 '왕용범 프러덕션', 제작사인 '충무아트홀'과 일본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충무아트홀은 "1000석 이상의 대극장 공연으로서는 첫 일본 라이선스 진출로, 한국 창작뮤지컬 세계화의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고 자랑했다.  

 이번 공연에는 뮤지컬 '모차르트!'로 '제10회 요미우리 연극 대상' 우수 주연상, 스기무라 하루코 상을 받은 나카가와 아키노리와 극단 시키에서 실력을 인정 받은 가키자와 하야토가 빅터 프랑켄슈타인 역을 맡는다.

 뮤지컬 '테니스의 왕자', '타이타닉', '로미오와 줄리엣'을 통해 눈도장을 받은 가토 가즈키와 뮤지컬 '블랙 메리 포핀스', '셜록 홈즈 2' 등 일본에서 공연된 한국 라이선스 작품에 출연한 고니시 료세이가 앙리 뒤프레와 괴물 역으로 캐스팅됐다. 일본 최고의 여배우로 손꼽히는 하마다 메구미가 엘렌을 연기한다.

 도쿄 공연 후에는 일본 지방 투어 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영국 작가 메리 셸리의 소설 '프랑켄슈타인'이 원작이다. 프로듀서인 김희철 충무아트홀 본부장, 왕용범 연출, 이성준 음악감독 등이 의기투합했다. 2014년 초연 당시 '제 8회 더 뮤지컬 어워즈' 올해의 뮤지컬 등 9개 부문을 거머쥐었다.

 김희철 본부장은 "순수 우리 창작진의 힘으로 제작된 '프랑켄슈타인'이 국내에서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 받은 데 이어, 일본의 대형 뮤지컬 제작사인 도호 프로덕션과 라이선스 계약을 성공적으로 이뤄내어 영광스럽고,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번 라이선스 계약 체결은 국내 창작뮤지컬이 제대로 대접 받고 성공적으로 해외에 진출하는 이례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왕용범 연출은 "지금도 다른 지역에서 러브콜이 꾸준히 들어오고 있으며 신중하게 제작사를 선정하고 있다"며 "조만간 중국과 유럽에서도 우리의 '프랑켄슈타인'을 볼 날이 멀지 않았다"고 전했다.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진행 중인 두 번째 시즌은 개막 10주 만에 100억원 매출 돌파, 누적 관객 22만명을 기록했다. 20일까지 공연한다. 1666-8662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