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평택 실종 아동 계모 "야산에 암매장했다" 자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3-12 07:01:08  |  수정 2016-12-28 16:44:37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김기원 이준석 기자 = 최근 평택에서 실종된 신원영(6)군의 계모 김모(38·여)씨와 친부 신모(38)씨가 신군의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했다고 자백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2일 신군의 친아버지 신모(38)씨와 김씨로부터 신군을 경기 평택시 청북면의 한 야산에 암매장했다는 자백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지난달 1일 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신군을 욕실에 하루 동안 가뒀고, 다음 날 오전 9시30분께 숨져있는 신군을 발견했다.

 이후 11일간 신군의 시신을 베란다에 내버려뒀다 같은 달 12일 오후 11시25분께 평택시 청북면 한 야산에 암매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은 신씨 아버지 묘지에서 5m가량 떨어진 곳이다.

 경찰은 신씨가 신용카드로 지난 14일 청북면 한 슈퍼에서 막걸리, 육포, 초콜릿 등을 구매한 내용을 확인해 이들 부부를 추궁했다.

 신씨는 신군과 연관이 없다며 잡아뗐지만, 김씨는 신군을 이곳으로 데려갔다고 자백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 부부는 이곳에서 물품을 사고 신군을 암매장 한 곳으로 찾아가 장례를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씨는 지난달 20일 포털 사이트에 '살인 몇 년 형' 등 범죄를 암시하는 문구도 검색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경찰은 12일 오전 6시30분께 경찰관 50여 명을 투입해 신군의 시신을 찾고 있다.

 경찰은 신군의 시체를 수습하는 대로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맡기고 이들 부부에 대한 살인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l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