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두언 "더민주가 만세 부를 자해 공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3-16 08:30:08  |  수정 2016-12-28 16:45: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동현 손정빈 기자 =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은 16일 수도권 중진은 물론 유승민계가 대거 탈락한 공천 결과에 대해 "더민주가 만세를 부를 자해행위를 한 것"이라고 혹평했다.

 정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선거를 코 앞에 두고 선거전략으로 활용해야 할 공천을 내부 권력투재의 장으로 써버렸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결국 권력 강화는 커녕 권력 약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박근혜 정권에 경고했다.

 정 의원은 이번 공천 직전에 이른바 '김무성 살생부' 논란 당사자로 지목돼 곤욕을 치뤘다.

 김무성 대표는 최근 정 의원에게, 친박계가 작성한 공천 살생부 40인 명단이 있고 여기에 정 의원도 포함돼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특히 김 대표가 언급한 살생부에 기록된 인사들중 이재오 의원은 실제로 낙천했고 유승민 의원도 생사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이다. 다만 정 의원과 김용태 의원은 살생부에 올랐지만 공천을 받았다.

 김 대표는 그러나 관련 보도가 나가자 자신의 발언을 전면 부인한 뒤, 공식사과하면서 사건이 유야무야 됐다.

 nyk90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