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코레일, 모든 열차에 블랙박스 설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3-24 10:15:01  |  수정 2016-12-28 16:48:15
associate_pic
철도 안전 강화 기대

【서울=뉴시스】김민기 기자 = 코레일은 올해 말까지 여객열차와 화물열차 등 보유하고 있는 모든 열차 844량 운전실에 영상기록장치(블랙박스)를 설치한다고 24일 밝혔다.

 영상기록장치는 자동차 블랙박스와 유사한 형태로 운전실의 주요 기기 취급과 계기판의 각종 게이지, 표시장치를 동영상으로 기록하는 장치다.  

 영상기록장치 설치가 완료되면 신속하고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은 물론 기관사 인적오류 분석을 통한 사전 예방책 수립으로 철도안전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영상기록장치는 지난 2013년 도입이 추진된 이후 인권침해 및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논란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지난해 11월 코레일 노사가 전격 합의했다.

associate_pic
 코레일 노사는 3년여에 걸친 노사협의를 통해 영상기록장치 도입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경부선 등 3개 노선에서 시행된 시범운영을 통해 미비점을 집중 보완했다.    

 코레일은 현재 영상기록장치 관련 예산 약 30억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로 향후 경쟁입찰을 통해 설치업체를 선정, 연말까지 설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km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