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투자금 돌려달라” 염산 투척 후 도주 40대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4-23 08:46:48  |  수정 2016-12-28 16:57:25
【광주=뉴시스】배동민 기자 = 광주 동부경찰서는 투자금을 돌려달라며 여행사 대표에게 염산을 뿌리고 달아난 혐의(상해)로 안모(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안씨는 지난 18일 오전 1시께 광주 동구의 한 여행사 사무실에서 대표 이모(42)씨에게 염산으로 추정되는 용액을 2회 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안씨는 이씨가 2억원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얼굴과 목 주변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서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씨는 안씨에게 빌린 돈이 7000여만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안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gu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