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여교사 성폭행, 금수만도 못한 인권 유린행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6-06 12:45:33  |  수정 2016-12-28 17:10:16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새누리당은 6일 전남 흑산도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 "금수만도 못한 여성 인권 유린행위"라고 비난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강남역 살인 사건 이후 채 한 달이 지나지 않은 상태에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해 여성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학교 현장의 여교사들은 폭언, 폭행 등 빈발하는 교권침해 범죄의 최대 희생자가 되고 있다"며 "여교사 교권 확립을 위해 교육당국이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경찰 당국은 사전공모 여부 등을 철저히 수사하여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있어나지 않도록 낙후 지역의 치안 상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